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목포 산정동성당,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1 (목포시 산정2동)

성지순례/한국 성지(카톨릭,기타)

by baesungsoo 2008. 10. 9. 18:40

본문

목포 산정동성당,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목포시 산정동에 위치한 산정동 성당은 광주 대교구가 되기전 까지는 주교좌 성당이기도 했다. 전라남도 지역에 복음이 전파되기 시작한 것은 1866년의 병인박해를 피해 온 다른 지역의 교우들이 노령산맥 줄기를 따라 새로운 신앙 공동체를 형성하면서부터였다. 그 후 이들은 1872년의 나주 무학당(武學堂) 사건으로 새로운 순교자를 탄생시키면서도 꾸준히 복음 전파에 노력하였으며, 한편으로는 새로 이주해 오는 신자들로 인해 전라남도 지역의 교우촌이 점차 증가하게 되었다. 그 결과 1882년 이후에는 리우빌(한국명 유달영) 신부에 의해 장성·순창·담양의 20여 개 교우촌이 공소로 설정되었다. 1896년까지도 전라도 지역은 전주 본당, 되재[升峙] 본당, 수류 본당 등 북부 지역에만 본당 소재지가 있었으며, 남부 지역의 공소들은 수류 본당에 속해 있었다. 그러다가 제8대 조선교구장 뮈텔(한국명 민덕효) 주교가 전라도 지역을 순방하면서 나바위[羅岩] 본당과 목포 본당의 신설을 결정하였다. 이러한 결정에 따라 1897년 5월 8일 데예(한국명 조유도) 신부가 목포 본당 초대 주임으로, 베르모렐(한국명 장약슬) 신부는 나바위 본당 초대 주임으로 각각 임명되었다. 데예 신부는 아천리 공소에 임시로 거처하다가 현재의 산정동 성당 부지를 매입하여 1989년 7월 2일 목포로 거처를 옮겼으며, 1899년 초에 아담한 연와제 성당을 완공하였다. 3대 주임 샤르즈뵈프(한국명 송덕망) 신부는 1913년에 새 성당을 건립하였으며, 20대 주임 브라질 신부는 신축 성당 건립을 추진하여 1966년 5월 29일에 현재의 성당과 사제관을 완공하였다. 26대 주임 김성용(세례명 프란치스코) 신부는 1989년 11월 18일에 양로원을 개원하였다,

 

목포 산정동성당,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목포 산정동성당,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산정동성당

 

산정동성당

 

산정동성당

 

산정동성당 

 

산정동성당

 

산정동성당

 

성당 전면

 

110년된 성당 전면 십자고상

 

성직자 순교기념비

 

순교 기념비 전면

 

본당 앞에 6.25 전쟁 때 행방불명된 세분의 성직자들을 기념하기 위한 비문이 있다. 6.25때 180여명의 성직자와 수도자가 순교, 또는 행방불명 되었는데 그 가운데 광주 교구장으로 있던 미국인 바드리시오 안 신부와 산정동 본당 주임 신부이던 아일랜드인 고 도마 신부, 산정동 본당 보좌 신부 아일랜드인 오 요한 신부 등도 행방이 묘연하여 산정동 본당에는 현재 세 분의 순교 기념비만 세워져 있다. 당시 목포에서 인민군에게 잡혀 대전으로 이송되어 온 세 성직자는 대전시 목동 성 프란치스꼬 수도원 입구 좌편 마루방에 민주 진영 인사 및 신자, 지도계급층 인사들과 함께 감금 당하여 있었다. 이 사실은 당시 이들과 같은 방에 갇혀 있다가 해산일이 가까워 석방된 당시 충주 검찰청 오 검사 부인이 알려주어 알 게 된 사실이다. 이후 9월 26일부터 28일 새벽까지 총성이 계속 들리더니 인민군들은 북으로  쫓겨 갔는데 세분 성직자가 있던 방에서는 인기척은 없고 다만 바드리시오 안 신부의 여권과 명함, 성무 일도가 발견되었다. 이 때 오기선 신부는 세 분의 생사여부를 확인하기 위하여 충남 사회과 도청 직원을 대동하고 성 프란치스꼬 수도원 뜨락의 길이 10m, 높이 170cm의 구덩이를 파헤쳐 인민군들이 사살한 시체들을 점검하였다. 그리고 수도원 뒷뜰에 있는 37척 되는 우물 속과, 수도원 뒤 구덩이도 파 보았으나 인민군들은 포로들을 전신에 콜타르를 칠하여 죽였고 사살된지 오랜 시일이 지났기 때문에 시체가 부패되어 분간이 되지 않았다. 오 신부는 다시 대전 형무소도 가 보았으나, 1천 명씩 넣어 죽인 우물 8개 속에서도 성직자의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다. 따라서 마을 사람들도 9월 26일부터 28일 사이에 수도원 안에 감금되어 있던 인사들을 죽이는 총소리를 밤낮으로 들었다는 중언에 의해, 세 분 성직자는 인민군이 북으로 도망하며 포로들을 사살할 때 피살되었음이 틀림없다고 생각된다. 이는 1981년 8월 13일 오기선 신부님이 고증한 사실이다.

 

순교 기념비 후면


교구장 안 바드리시오 신부 (Patrick Brennan) (1901- ? )


미국 출생으로 1928년 사제 서품을 받고 오랫동안 중국에서 사목하다가 1949년 광주 교구장으로 취임란 후 산정동 성당을 신자들의 요람지로 만들기 위해 전념하다기 6.25 때 인민군에게 잡혀 행방불명이 되었다.


고 도마 신부 (Thomas Cusack)  (1910- ? )


아일랜드 출생으로 1934년 사제 서품을 받고 광주교구에서 사목하다가 산정동 본당 주임신부로 사목하는 동안 세계 제2차 대전, 8.15 해방을 함께 한 성인 신부로 추앙을 받을 만큼 선교사업에 정성을 다하다가 6.25 때 교구장 안 바드리시오 신부와 보좌 신부 오 요한 신부와 함께 인민군에게 잡혀 행방불명이 되었다.


오 요한 신부 (John, O Brien) (1918- ? )


아일랜드 출생으로 1942년 사제 서품을 받고 군종 신부로 사목하다가 한국에 와서 산정동 본당 보좌신부로 사목하는 동안 주로 젊은이들의 선교사업에 힘쓰던 중 6.25 때 교구장 안 바드리시오 신부와 주임 신부 고 도마 신부와 함께 인민군에게 잡혀 행방불명이 되었다.

 

축성 기념비

 

성당 정문 스테인드글라스,  성령 칠은과 성체, 성혈을 묘사 하고있다.  

 

성당 내부

 

성당 내부

 

제대

 

십자고상

 

성모상

 

감실

 

제대 옆면 스테인드글라스

 

제대 옆면 스테인드글라스

 

성당 내부 후면

 

성당 내부 십자가 14처

 

성당 내부 십자가 14처

 

성당 내부 십자가 14처

 

성당 내부 십자가 14처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레지오 마리애 한국 도입 기념비

 

레지오 마리애 한국 도입 기념비


1988년 4월 5일에 레지오 마리애 한국 도입 기념비 축성식이 본당에서 거행되었으며, 1994년에는 산정동 본당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결성되어 그 사업의 일환으로 1996년 11월 15일에 한국 레지오 마리애 기념관 기공식을 가졌으며, 1998년 5월 23일 축성식을 가졌다. 한국의 레지오 마리애는 50년전에 광주대교구의 주교좌 성당이었던 목포 산정동 성당에서 시작되었다. 레지오 마리애란 교회가 공인한 신자 단체로서, 마리아의 강력한 지휘 아래, 세속과 그 악의 세력에 끊임없이 대적하는 교회의 싸움에 복무하기 위하여 형성된 군대이다. Legio Mariæ라고 하는데 이는 성모님의 군대라는 뜻이다. 그래서 레지오는 군대의 형태로 조직되었고 그것은 본래 고대 로마 군단을 본딴 것이며 그 명칭 또한 거기서 따온 것이다. 처음 만들어 진 곳은 유명한 가톨릭 국가인 아일랜드의 더블린시에 있는 프란시스 거리였으며 첫 단원들의 입단은 1921년 9월 7일 저녁 8시, 성모 성탄 축일 전야에 마이러 하우스에서 열렸다. 이 모체가 되는 지단의 이름이 "자비의 모후"였기 때문에 이 조직은 한동안 "자비의 모후 회"로 알려졌다.  레지오의 목적은 단원의 성화를 통하여 하느님께 영광을 드리는데 있다. 그를 위한 방법으로는 레지오 교본에 명시된 규정에 따라, 사회적 봉사와 가톨릭 활동을 한다. 사회적 봉사 방법으로는 기도와 환자 방문, 사회 봉사기관 방문 활동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이루어 지고 금전적인 면 보다는 몸으로 하는 활동을 중요시 여긴다.

 

레지오 마리애 한국 도입 기념비 후면

 

레지오 마리애 한국 도입 기념비

 

레지오 마리애 한국 도입 기념비

 

레지오 마리애 한국 도입 기념비

 

한국 레지오 마리애기념관 조각물

 

목포 시내를 축복하는 예수성심상

 

목포 시내를 축복하는 예수성심상

 

목포 시내를 축복하는 예수성심상

 

 

목포 시내를 축복하는 예수성심상

 

목포 시내를 축복하는 예수성심상

 

 산정동성당 (성 미카엘 대성당 신축 계획)


천주교 광주대교구(교구장 최창무 대주교)는 2008.6.11. 목포시 산정동 구 ‘성 골롬반 병원’ 부지에서 ‘성 미카엘 대성당’의 성공적 건립을 기원하는 부지 축복식을 거행했다. 새로 건립될 ‘성 미카엘 대성당’ 부지는 광주 전남지역 가톨릭 교회의 시발점이자 선교 활동의 중심이 되었던 곳으로 구 ‘성 골롬반 병원’이 자리 잡은 곳이기도 하다. 이러한 중요성을 감안하여 세계적 규모의 명승지로 개발할 예정인 ‘성 미카엘 대성당’은 지난 2006년 허재호 대주그룹 회장이 사재 300억 원을 기증하며 건립이 추진되었다. 13,663㎡(4,200평) 규모의 대지에 들어서는 ‘성 미카엘 대성당’은 1,500석 규모 대성전뿐만 아니라 사제관, 교육관, 수녀원, 가톨릭 역사박물관 등의 부대시설로 이뤄진다. ‘성 미카엘 대성당’의 이름은 현재의 산정동 성당 수호성인의 이름에서 유래됐다. 2008.9. 공사에 착공해 2010년 완공될 예정이다. 허재호 대주그룹 회장은 "오늘의 대주그룹은 광주 전남지역을 기반으로 성장한 만큼, 더 늦기 전에 그간 모은 부의 일부라도 사회에 환원하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대주그룹은 세계적으로도 손색이 없는 성전을 지어 봉헌하기 위하여 유럽 및 선진국의 여러 성당들을 순례하였으며, 대성당 설계는 국제 지명초청 공모로 결정했다. 한편 목포시는 ‘성 미카엘 대성당’이 목포시의 랜드마크가 되며, 산정동 일대를 세계적인 명소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총 299,992㎡(9,082평)의 대지에는 성 미카엘 대성당과 함께 1,190㎡(360평) 규모의 시민편의시설과 1,322㎡(400평) 규모의 사회복지 시설도 함께 들어설 예정이다.  (출처- http://cafe.daum.net/sayosanyosu)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